제목 2020년 우리너싱홈 봄 풍경
작성자 사회복지사 작성일 2020-03-25
파일 1.JPG







쌀쌀했던 겨울이 지나고 새싹들이 새록 새록 돋아나는 봄이 다가왔습니다.
우리너싱홈에도 봄이 살짝쿵 다가와 가지만 무성했던 나무에도 새싹이 돋아나고, 겨울 내 땅에 꽁꽁 숨어있던 튤립도 아름답게 피어나 영롱한 색을 발하고 있습니다.
울긋 불긋 온갖 총천연색으로 변한 우리너싱홈 전경 입니다.어르신들과 함께 산책하니 예쁜 꽃을 보시고 해맑게 웃으시며 서로 손을 맞잡고기분도 풀리고 봄이 왔음을 몸으로 느끼고 코로 봄내음을 느끼며 온몸으로 봄을 만끽하는 시간도 가졌답니다.